DATA

자료실

NEWS

지원에너지의 NEWS 게시판입니다.

환경부 보도자료 - 수열에너지 건물에서 기후대흥 녹색산업의 미래를 본다

관리자 2020.04.24

◇ 환경부 장관, 수열에너지를 냉난방에 활용하고 있는 롯데월드타워 방문
◇ 수열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상반기내에 중장기 실행계획 마련



□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4월 23일 오후 수열에너지를 적용한 국내 최대 건축물인 롯데월드타워*(서울 송파구 소재)를 방문하고, 녹색산업의 핵심 분야로 수열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.
 
* 수도권 1단계 광역상수도 원수(50,000㎥/일)를 활용하여 ‘14년부터 전체 냉난방 용량의 10%를 수열에너지 설비로 공급 중(연간 냉난방 비용 약 7억원 절약) → 에너지절감, 미세먼지 저감, 냉각탑제거로 도시열섬현상 해소에 기여
 
○ 하천수를 이용한 수열에너지는 지난해 ’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·이용·보급 촉진법 시행령‘ 개정으로 재생에너지에 추가된 에너지원으로, 하천수, 댐용수, 상수원수(광역․지방) 등을 활용해 에너지를 생산하는 미래형 친환경에너지다.
 
□ 해외에서는 프랑스(루브르 박물관), 캐나다(토론토 : 엔웨이브사에서 약 150개 빌딩에 냉방공급) 등에서 활발히 수열에너지를 활용하고 있으나, 국내의 경우 롯데월드타워와 한국수자원공사 내 소규모 사업장(주암댐 발전동 등 13개소)에서만 도입되어 왔었다.
□ 환경부는 지난해 재생에너지로 신규 인정된 것을 계기로 대형 백화점, 데이터 센터, 대형매장, 복합상업 시설 등 냉난방 에너지 사용이 크고 수열 적용이 가능한 대상을 적극 발굴하여 활용을 유도할 계획이다.
 
○ 또한,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대상인 공공건축물에 수열에너지가 활용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설비보조 등을 통해 확산을 지원할 예정이다.
 
○ 국내 수열산업이 히트펌프 등 핵심 설비 및 부품의 제조, 설치, 운영관리 등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국내 기업들이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.
 
□ 환경부는 수열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올해 상반기내에 중장기 실행계획을 마련하고, 제도개선과 주요 열원별 시범사업 확대,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조성, 국산 기술 고도화 연구개발 등 다양한 지원책을 추진할 예정이다.
 
○ 수열에너지에 대한 지속적 투자와 지원은 녹색산업 육성과 함께 건물분야의 기후변화 대응 차원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.
 
* 건물분야 온실가스 배출량은 1억 5,500만톤(이산화탄소 환산량)으로 전체 배출량(7억 910만톤)의 22% 수준(’17년 기준)
 
□ 조명래 장관은 “수열에너지가 새로운 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녹색산업의 한 축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”라며,
 
○ “앞으로도 친환경 물에너지 활용을 확대하여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기후변화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하겠다“고 강조했다.
 
붙임 1. 롯데월드타워 수열도입 현황 
       2. 수열 설명자료 끝.


TOP